보도자료
> 알림 > 보도자료

[보도자료] 김진표 국회의장 ‘채 상병 사망 사건 국정조사’ 실시 탄원, 해병대 생존장병 어머니 기자회견

작성일: 2024-01-31조회: 348

※ 조선미디어그룹, 채널A, 아시아경제, 한국경제의 본 보도자료 인용을 불허합니다 

[보도자료]

김진표 국회의장의 ‘채 상병 사망 사건 국정조사’ 실시를 탄원하는

해병대 생존장병 어머니 기자회견

‘채수근 상병 사망 사건 국정조사’가 개시 요건을 갖추었음에도 국민의힘이 반대하고 김진표 의장이 절차를 진행하지 않아 3개월 째 시작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건 당시 채 상병과 함께 급류에 휩쓸렸다가 가까스로 생존하였고, 전역 이후 임성근 사단장을 업무상과실치상으로 고소하였던 생존장병의 어머니가 답답한 마음으로 국회를 찾았습니다.

생존장병 어머니는 생존자들과 박정훈 대령 및 해병대수사단 관계자들, 해군 군검찰, 경북경찰청 실무자 등이 진실을 이야기 할 수 있도록 김진표 의장이 국정조사 실시를 결단할 것을 탄원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탄원의 북을 칩니다.

- 일시: 2024. 1. 31. (수) 10:30

- 장소: 국회의사당 1문 앞

- 주최: 군인권센터, 더불어민주당 해병대원 사망사건 진상규명TF

< 순 서 >

- 발언: 참석 국회의원

- 발언: 고 윤승주 일병 어머니

- 발언: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 국정조사 촉구 탄원서 발표: 해병대 생존장병 어머니

- 국정조사 촉구 탄원의 북 타북: 해병대 생존장병 어머니

김진표 국회의장님에게 보내는

‘채수근 상병 사망 사건 국정조사’ 실시 촉구 탄원문

안녕하세요, 저는 해병대 제1사단 포병여단 제7포병대대에서 복무 후 지난 10월 24일 만기 전역한 병사의 엄마입니다. 제 아들은 2023년 7월 19일 채수근 상병과 함께 예천 내성천에서 급류에 휩쓸렸다가 가까스로 구조되었습니다.

사고 당일의 기억은 여전히 악몽입니다. 제 아이가 살았다는 안도감은 짧았습니다. 아들이 전화 수화기 너머로 울먹이며 했던 첫 말이 “엄마, 내가 수근이를 못 잡았어...”였기 때문입니다. 마음이 철렁 내려앉았습니다. 말로는 ‘네 잘못이 아니다’라고 해주면서도, 잠시 안도했던 제 마음이 부끄러웠습니다. 그때의 기억은 여전히 황망한 마음으로 지내실 채수근 상병 부모님께 오랜 미안함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그날 이후로 채수근 상병과 급류에 휩쓸렸던 다른 대원들 모두가 제 아들이란 마음으로 삽니다. 오늘은 사고 발생일로부터 197일째 되는 날입니다. 그동안 임성근 전 해병대 제1사단장을 고발했고, 어려운 마음으로 언론앞에도 나섰고, 들어가 볼 일 없을 것 같았던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님과 면담도 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또 국회를 찾았습니다.

이유는 하나입니다. 사고의 원인을 알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세상을 떠난 채 상병과 제 아들, 그리고 동료들에게 이 사건이 ‘너희 책임이 아니다’라는 말을 꼭 건네주고 싶었습니다. 그러려면 사고의 원인과 책임을 명백히 밝혀야만 합니다. 그게 평생 잊을 수 없는 끔찍한 기억을 안고 살아가야 할 아이들과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채 상병을 위해 조금 더 먼저 산 어른들이 해야 할 몫이라 여겼습니다.

제가 알고 싶은 것은 복잡하지 않습니다. 급류가 흐르는 하천 속에 우리 아이들이 안전장비 하나 없이 들어가게 된 이유를 알고 싶을 뿐입니다. 누가, 왜 그런 지시를 했는지를 알려달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 나라는 사고 발생 200일이 넘도록 아무 것도 밝히지 않았습니다. 밝히지 못한 게 아니고, 밝히지 않은 것입니다.

저는 그 이유를 압니다. 바로 윤석열 정부와 여당인 국민의힘이 가진 힘을 총동원해서 진상규명을 방해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속죄하며 살아야 할 임성근 사단장이 뻔뻔스럽게도 법원에 우리 아들과 저를 모욕하는 의견서를 보내고, 진실을 밝히려 했던 박정훈 대령이 항명죄를 뒤집어쓰고 군사재판을 받는 거꾸로 된 세상은 권력자들이 만든 것입니다. 

그래서 간곡한 마음으로 탄원합니다. 김진표 국회의장님, ‘채수근 상병 사망 사건 국정조사’ 개시를 결단해주십시오. 어제 뉴스를 보니 경찰도 사건 은폐에 개입되어 있다는 진술이 확보되었다고 합니다. 군도, 경찰도 믿을 수가 없습니다. 지금 이 사건의 진상을 규명할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은 국회 뿐입니다. 

50,000명의 시민이 국정조사 실시를 청원했습니다. 전 국민의 73%가 특검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국회의원들이 절차에 맞게 국정조사 요구서도 제출했습니다. 이제 의장님만 결단하면 됩니다. 국회의 보호 아래 진실을 이야기 할 수많은 사람들의 용기가 의장님의 결단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 아들은 전역 다음 날 임성근 사단장을 고소했습니다. 말이 쉽지 병사가 사단장을 고소하는 것이 쉬운 일이었겠습니까? 그렇게 용기 냈던 아들이 제게 그런 말을 합니다. 

“그렇게 했는데 바뀌는 게 뭐가 있냐”. 

엄마이기 이전에 이 나라를 먼저 살아온 어른으로서 부끄러웠습니다. 할 말이 없었습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나라를 만들어주십시오. 존경하는 의장님. 국정조사 개시를 간곡하게 탄원합니다. 결단해주십시오. 이 애타는 마음을 전할 길이 없어 국회 앞에서 북을 칩니다. 국정조사를 실시해주십시오.

2024. 1. 31.

해병대 故채수근 상병의 전우인 생존 장병의 어머니 드림

관련 보도자료

주소: (우: 04057) 서울특별시 마포구 신촌로14길 20 (노고산동54-64) 태인빌딩 4층 전화: 02-7337-119 팩스: 02-2677-8119
기관명: 군인권센터(대표: 소장 임태훈) 고유번호: 101-80-06648

Copyright © 2006 군인권센터 All rights reserved.
후원계좌
국민 00993704013027 (예금주: 군인권센터)